• INTO
  • 졸업생수기

졸업생 수기

faq
신태섭 (서울대 인문계열 합격)
작성자이성국 작성일2014/04/16
선생님을 믿고 따라가세요

이번 수시에서 지역균형선발전형으로 서울대학교 인문계열에 합격한 수원고등학교 신태섭입니다. 어느새 입시를 모두 끝내고 후기를 쓰게 되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제가 이혜연 선생님 밑에서 공부를 시작하게 된 것은 중학교 1학년 때부터였습니다. 이전까지는 작은 동네학원에서 반은 공부하고 반은 놀며 쉬엄쉬엄 공부하던 저에게 처음 학원 시스템에 적응해나가기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우리 학원만이 가지고 있는 엄격하고 치밀한 커리큘럼 속에서 공부를 하다 보면 때로는 정말 그만두고 싶기도 하였고 내가 이것을 왜 해야 하는지 하는 회의도 들었습니다. 하지만 그때마다 나보다 훨씬 잘하는 친구들과 앞서간 선배들을 보며 자극도 받고, 때로는 선생님들께 꾸중도 들어가며 포기하지 않고 공부를 계속해 나갈 수 있었습니다. 여느 학원처럼 단순히 수업과 단어시험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매일 보는 시험에서 일정점수 이상을 받아 pass를 허락받기 전까지는 절대 집에 보내주지 않는, 그런 우리 학원만의 ‘지독함’이 제 영어성적에 비약적인 진보를 가져다주었을 뿐만 아니라 공부하는 전반적인 자세와 습관을 들이는 큰 밑거름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단순히 이혜연학원이 강의력과 선생님들의 수준, 교재의 질 등에서만 앞서가는, 단지 ‘공부를 잘 시키는 학원’이었다면 제가 이렇게까지 학원에 애착을 가지고 후기까지 쓰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제가 이혜연 선생님을 존경하는 이유는 선생님께서는 학생들 하나하나를 진정 위하는 마음을 가지고 지도해주신다는 것입니다. 시중의 다른 많은 학원들은 학생들을 하나의 ‘상품’으로 취급하여 ‘학원의 명예’를 위해 학생의 적성이나 미래는 고려하지 않은 입시전략을 권유하기도 합니다. 적성에도 맞지 않는 아이를 우격다짐으로 외고대비반에 편성시켜 외고를 보내려는 학원도 많이 보아왔습니다. 하지만 이혜연 선생님께서는 그러지 않았습니다. 학생이 원한다 하더라도 그 학생의 성향에 맞게 외고보다도 일반계 고등학교를 권유하시기도 하셨습니다. 저도 그런 케이스 중의 하나였습니다. 누구보다도 외고를 원하던 제게 선생님은 일반계고 진학을 권유하셨습니다. 지난 3년간의 성적을 살펴보면 내신으로는 항상 최상위권을 유지했던 반면 모의고사는 그에 미치지 못하는, 부진한 성적을 기록해왔습니다. 만일 선생님이 제 이런 성향을 무시하고 외고반에 편성시켜 외고에 진학시키셨다면…? 생각만 해도 아찔합니다.
“나는 내가 가르친 애들은 다 기억한다.”
며칠 전 선생님께 인사드리러 찾아갔을 때 하신 말씀입니다. 문자 그대로 모든 애들을 정말 한명도 빠짐없이 기억하시겠느냐만은, 적어도 그렇게 하시려고 노력하는 선생님임을 알기에 저는 그 말을 믿습니다.
이혜연 학원을 다니고 있는 많은 후배님들. 지금은 이혜연 선생님이 미워보이고 원망스러울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선생님을 믿고 따라가세요.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그 말씀대로 열심히 노력한다면 몇 년 뒤, 선생님께 대해서 마음 속 깊이 감사하게 되는 날이 오게 될 거라고 확신합니다. 후배님들의 선전을 기대합니다.

내용



목록 수정답변

 

 김아현 (청심국제고)
 김지호 (경기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