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TO
  • 졸업생수기

졸업생 수기

faq
김형준 (KAIST)
작성자이성국 작성일2014/04/16
내학업의 이정표 이혜연어학원
 
저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이혜연 선생님께 영어를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그 때까지만 해 '영어'의 중요성을 몰랐고,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경험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혜연 선생님께 배우게 된 후부터 영어에 자신이 생겼고, 실력도 그 만큼 쌓을 수 있었습니다.
저는 지금도 이혜연 선생님께 배웠던 첫 수업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다른 학원처럼 그럭저럭 몇 시간만 버티면 되겠지'라는 생각은 큰 오산이었습니다.
칠판에 적은 것은 하나도 빠짐없이 되물으셨고, 수없이 많은 동의어들도 외워서 시험을 봐야 했습니다.
교재에 있는 단 한문제도 그냥 넘어가지 않으셨고, 모르는 것을 물어보지 않았을 때에는
"모르는데 왜 안 물어봐! 모르는 건 전부 알고 넘어가야지!"라며 꾸중을 하셨습니다.
평균 10여개였던 숙제와 더불어 특히 기억에 남는 것은 단어시험이었습니다.
많아야 200개씩 test하는 여느 학원과는 달리, 선생님께서는 '천문학적인' 개수의 단어 시험을 내주셨습니다.
'능률VOCA(Day1~60)'와 '우선순위 영단어'같이 단어장 하나를 통째로 시험을 보았던 것은
엄청난 충격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때의 노력이 지금의 저를 만들었기 때문에,
저에게는 그 경험들이 추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영어에 눈이 조금 뜨이자 선생님께서는 TOEIC 공부를 본격적으로 시작해보자고 하셨습니다.
내신 영어 점수가 잘 나오자 '이 정도면 영어는 문제 없겠어'라며 자만심에 빠질 무렵,
TOEIC은 저에게 또 다른 영어의 세계를 맛보게 했습니다.
본문만 외우고 상투적인 어구들만으로 통달할 수 있었던 교과서 영어와 달리,
TOEIC은 영어도 부단한 노력을 해야만 실력이 늘어난다는 것을 깨닫게 했습니다.
TOEIC을 어느 정도 잡았다고 생각할 무렵, 선생님께서는 보다 어려운 TOEFL을 공부해 보자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TOEFL 공부는 생각보다 무척이나 어려웠습니다.
예전보다 공부시간도 늘리고, 노력도 더 했지만 점수는 비례해서 오르지 않았습니다.
그 때 선생님께서는 다시 한 번 힘을 내보자고, 열심히 하면 너도 틀림없이 해낼 수 있을 거라고 격려해 주셨고
결국 점수를 올리는 데 성공하였습니다.
선생님의 교육자로서의 욕심(?)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당시에 널리 알려지지 않았던 TEPS의 길로 또 다른 도전을 이끄셨습니다.
TEPS라는 시험을 처음 들어 보았고, 주변에서도 아는 사람들이 별로 없었기에 반신반의 했지만,
선생님 말씀을 들어서 잘못된 적이 한 번도 없었기에 저는 과감히 도전했습니다.
이렇게 몇 개월간 열심히 공부를 하고 있을 무렵, 그때서야 'TEPS가 서울대학교에서 주관하는 시험이다,
입시에 중요하다, 영향력이 커질 것이다.'라며 TEPS 붐이 일기 시작했습니다.
주변 친구들은 그때서야 허겁지겁 공부를 시작했지만, 저는 선생님의 선구안 덕분에
여유로운 마음으로 공부를 할 수 있었고 높은 점수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혜연 선생님께서는 수많은 선배들을 지도하셨던 경험으로,
저 또한 잘 이끌어 주셨고 그 결과 수시로 KAIST에 합격할 수 있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내용



목록 수정답변

 

 임성원 (서울대 경영학과)
 강구현 (용인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