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TO
  • 졸업생수기

졸업생 수기

faq
권명애 (고려대 의대, 서울대 화학부 동시합격)
작성자이성국 작성일2014/04/16
* 내가 꿈꾸던 대학으로
 
이혜연 선생님을 처음 뵌 것은 중학교 2학년 때였다.
그때는, 그룹으로 해서 6명 정도 함께 수업을 받곤 했었다. 그리고 학원은 지금보다 더 작았었다.
그러다 학원에 학생이 많아지면서 확장을 하게 되었고, 지금의 학원으로 오게 되었다.
중 2말부터 시작해서 나보다 영어를 더 잘하는 친구들과 함께 토플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지금은 IBT이지만, 나는 그 당시에 CBT를 준비했었다. 지금 돌이켜 보아도 그때는 정말 영어를 많이 했었다.
수업만 해도 하루에 몇 시간 씩 했고, 그 뒤에 이어지는 단어시험 이라든가,
모의고사 같은 것을 보고 나면 거 의 학원에서 열 시간 정도를 보내고서야 집에 돌아왔다.
그때는 숙제도 많고 단어도 많아서, 힘들었었는데 그래도 친구들과 함께 열심히 숙제를 다 해갔다.
그리고 학원에 따로 모의 시험실이 있어서, 실제 시험을 보러가기 전에 모의고사를 많이 보기도 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때 내 영어실력이 가장 많이 향상된 것 같다.
고등학교에 진학하고 나서는 이혜연 선생님의 권유로 텝스를 준비하게 되었다.
그 때 텝스를 처음 접하게 되었는데, 처음에는 시간도 잘 조절하지 못했고, 문제 유형도 잘 몰라서
허둥대기 일쑤였다. 학원에서 처음부터 차근차근 배워나가기 시작했다. 물론 시험은 다르지만,
그래도 다 같은 영어라서 금방 적응하게 되었다. 고등학생이라 시험기간엔 영어를 많이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학기 중보다 방학을 이용해서 영어공부를 많이 했다.
선생님들이 유형같은 것도 많이 알려주시고 단어 숙제도 많이 내주셨다. 우 선은 양이 정말 많았다.
그래서 우리 학원에서 공부했던 친구들은 모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나같은 경우에도 888점을 맞았다. 이과생으로서는 꽤 높은 성적이었다.
이렇게 더 어려운 시험 위주로 공부를 한 덕분에 내신이나 수능은 따로 공부하지 않았다.
고3때만 모의고사를 풀고 공부했더니 별 어려움 없이 만점을 받을 수 있었다.
이혜연 학원을 다니면서, 영어실력도 정말 많이 늘고, 영어 점수도 좋게 받았다.
하지만, 난 그보다 더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었다. 항상 같이 학원을 다니면서 서로 이야기도 하면서,
서로 힘이 되어주는 친구들도 많이 만났다.
때로는 같이 떠들기도 하고 같이 공부도 하면서, 더욱 친해질 수 있었다.
그리고 항상 선생님들도 내게 많은 관심을 보여주셨고,
난 또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 더 열심히 노력했었다.
특히, 원장 선생님께서도 공부 이외의 것도 많이 상담해 주시고,
내가 의대에 가길 원한다는 것을 아시고는 그쪽에 관한 것도 많이 말씀해 주셨다.
이미 의대에 진학한 선배의 이야기도 많이 해주셨다. 그 이야기들이 나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다.
정말 이혜연학원에 처음 발을 들인 때가 바로 엊그제 같은데 나는 벌써 고등학교를 무사히 졸업하고
내가 원하는 대학에 진학을 했다.
이렇게 까지 내가 그럭저럭 원하는 대로 된 데에는 정말 많은 사람들이 옆에서 도와주었다.
이혜연 선생님도 그 중 한분이다.
정말 감사 드린다.



내용



목록 수정답변

 

 전희수 (서울대학교 사회과학부)
 임성원 (서울대 경영학과)